멸종위기 야생생물 종정보

황새 사진 사진 사진 국립생태원

황새

  • Ciconia boyciana
  •  
  •  
조류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

조류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

황새 Ciconia boyciana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

출처 : 국립생태원

원작자 : 윤종민

황새
  • 황새 대표이미지
  • 황새 이미지
본 누리집에서 제공하는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공공누리, KOGL) 제유형"의 자료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써 이용자는 저작권 보호정책을 준수하여 출처표시 후 사용 가능합니다. (자세히보기)

분류학적 위치

  • Chordata
    척삭동물문
  • Aves
    조강
  • Ciconiiformes
    황새목
  • Ciconiidae
    황새과
  • Ciconia
    황새속

지정이력

  • 2017년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 지정
  • 2012년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 지정
  • 2005년 멸종위기 야생동·식물 Ⅰ급 지정
  • 1998년 멸종위기 야생동·식물 및 보호야생동·식물 지정

보전조치

  • 해당없음

    해양수산부

  • 천연기념물

    문화재청

  • 해당없음

    산림청

  • 위기(EN)

    IUCN 범주

  • 해당없음

    CITES

  • 위기(EN)

    국가적색목록 평가

개요

황새목 황새과에 속하는 조류이다. 몸 길이는 102cm쯤이다. 암수 같은 색으로, 날개의 검은색을 제외하고 전체적으로 흰색을 띤다. 부리는 매우 크며 검은색이다. 홍채는 옅은 노란색이고, 눈 주위가 붉은색이다. 다리는 붉은색이다. 논, 하천, 호수에 살며 겨울철새로 어류, 개구리, 들쥐 등을 잡아먹는다. 우리나라에서는 전국적으로 번식하는 텃새이자 겨울철새였지만, 현재는 국내에서 번식하지 않으며 천수만, 해남, 제주도, 순천만, 낙동강 하구 등지에 적은 수가 겨울에 날아온다. 세계적으로는 시베리아, 연해주 남부, 중국 동북부에 분포한다.

형태

몸길이 약 112cm, 날개편길이 약 195cm이다. 땅에 앉아 있을 때는 날개 뒤쪽과 꼬리가 검은색으로 보이지만 날 때는 날개 끝만 검은색이며, 온몸은 흰색이다. 암수가 같은 색이어서 야외에서 구별하기는 어렵다. 부리는 검은색으로 크고 뾰족하며, 다리와 눈 주위는 붉은색이다. 날 때는 목을 쭉 뻗고 난다.

생태

  • 저수지, 하구, 초습지, 농경지 등 넓은 들판이나 습지대 물가에 서식하며, 어류, 양서류, 파충류, 곤충류 등 다양한 동물을 먹는다. 번식기는 3월 중순부터 5월 사이이며, 초원이나 낮은 산 등지의 큰 나무나 인공철탑, 전신주 등에 나뭇가지를 이용해 둥지를 짓는다. 번식기에는 부리를 부딪쳐서 ‘가락, 가락, 가락’ 하는 소리를 낸다. 한 번에 알 3~4개를 낳으며, 알 색깔은 흰색이고, 낮에는 주로 암컷이 알을 품는다.

분포

국내에는 1950년까지 전국적으로 번식하는 텃새이자 겨울에는 일부 북쪽에서 번식한 무리가 도래해 월동하는 겨울철새였으나 1970년대 말 번식 집단이 완전히 사라진 이후에는 천수만, 해남, 제주도, 순천만, 낙동강 하구, 대구, 우포늪, 울산, 사천, 주문진(강릉) 등에 겨울철에 소수가 도래한다.
해외에는 시베리아, 아무르강, 연해주 남부, 중국 동북부 지방에서 번식하고, 홍콩, 일본 등지에서 월동한다.

※ 분포지도 출처 : 한눈에 보는 멸종위기 야생생물(2017년 개정)

이용 및 활용

자료없음

해설

인가 주변에서 생활하고 사람에 대한 공포심이 적어 쉽게 남획되어 희생되었으며, 개발에 따른 서식지 감소와 농약 사용에 의한 논에서의 먹이 감소 등도 집단 감소의 원인이다. 황새 보호를 위한 국제적인 노력은 중국, 러시아, 몽골, 한국, 일본 등에서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출처

국립생물자원관(2018), 한눈에 보는 멸종위기 야생생물

멸종위기 야생생물 I급

멸종Ⅰ급 포유류 늑대 Canis lupus coreanus
출처 : 국립생태원 멸종위기종복원센터
문의사항
  • 담당부서복원연구기획팀
  • 연락처054-680-7237
홈페이지 개선의견 제안
상단으로 이동